업무안내

뉴욕 코리아타운서 난동부린 죄…세계적 투자은행 간부 잘렸다

Author
admin
Date
2022-06-13 21:24
Views
274

뉴욕 코리아타운서 난동부린 죄…세계적 투자은행 간부 잘렸다




로먼 캠벨이 지난 4일(현지시간) 코리아타운에 있는 식당에서 종업원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로먼 캠벨이 지난 4일(현지시간) 코리아타운에 있는 식당에서 종업원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세계적인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의 간부가 미국 뉴욕의 코리아타운에서 난동을 부려 결국 해고됐다.

12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크레디트스위스가 최근 미국 본사의 언론담당 책임자인 로먼 캠벨을 해고했다.

캠벨은 지난 4일 새벽 화장실을 이용하기 위해 뉴욕 32번가 코리아타운에 위치한 아시아 음식 전문점 상하이몽에 들어가 화장실을 사용하겠다고 요구했다.

상하이몽 업주인 제인 이씨가 “화장실은 손님만 이용할 수 있다”고 거부하자 캠벨은 성을 냈다.

캠벨은 매장 안으로 들어와 자신의 휴대전화로 업주 이씨를 촬영하면서 영업을 방해했다. 이어 업주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바닥에 던지고 자신을 말리는 종업원과 몸싸움을 벌였다.

로먼 캠벨이 지난 4일(현지시간) 코리아타운에 있는 식당에서 종업원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사진 크게보기

로먼 캠벨이 지난 4일(현지시간) 코리아타운에 있는 식당에서 종업원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때 캠벨을 말리던 종업원은 바닥으로 넘어지면서 의자에 머리를 부딪쳐 피를 흘렸다. 그는 이번 사건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모습은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당시 뉴욕경찰(NYPD)이 현장에 출동했지만, 캠벨을 체포하지 않고 그냥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업주의 딸이 인스타그램으로 난동 상황을 담은 동영상과 사진을 공개하면서 캠벨의 신상이 알려졌고 이후 크레디트스위스 측도 사건을 인지하게 됐다고 한다.

업주의 딸은 “부모님은 6년간 휴가도 가지 않고 주 7일을 일하신다”면서 “경찰은 난동을 부린 사람과 잠깐 대화하더니 가버렸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어떤 종류의 차별이나 폭력도 용인하지 않는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NYPD는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캠벨은 크레디트스위스에 앞서 근무했던 UBS에서도 비슷한 사건으로 해고됐다고 한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