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을 처음 계획할 때, 마지막 결말이 이혼이라는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결과가 항상 처음 생각하고 상상했던 것처럼 되지 않는 경우도 흔합니다. 미국에서는 전통적으로 자산가들 또는 미국 내 자산이 구축되어 있는 집안의 경우 누구든 결혼을 할 때 집안에서 혼전 계약서 작성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진행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특별한 이유는 주로 다음과 같습니다.

주요 사례 1 : 배우자가 과거 결혼을 통해서 자녀가 있는 경우

배우자가 이혼을 했고 이전 결혼생활에서 자녀가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 지금 또는 앞으로 태어날 두 사람의 자녀를 양육하는데 있어서 경제적으로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보호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배우자의 이전 자녀들에 대한 경제적인 문제를 지금의 결혼을 통해서 구성된 새로운 가정이 부담을 계속 안고 갈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주요 사례 2 : 현재 진행중인 사업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결혼 이전에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 상대 배우자와 결혼을 통해서 재산분배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가족이므로 어떤 방식으로든 사업에 관여가 되는 경우가 있고 이로 인해서 지금 하고 있는 사업체를 분할해야 할 수도 있는 결과를 낳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작금의 운영중인 비즈니스를 상대방이 분할 대상으로 삼지 않기를 바란다면 혼전 계약서는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 됩니다. 진행중인 사업에는 수 많은 사람들이 관여되고 있을 수 있습니다. 가족이 있을 수 있고 형제자매, 투자자, 채무자, 채권자, 주주 등 다양한 사람들이 얽혀 있기 때문에 두 사람의 이혼으로 인해서 사업체가 흔들린다면 모두에게 피해가 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요사례 3 : 배우자 상대방의 채무(빚) 에 대한 승계 문제

결혼 이전에 상대방의 재산상황에 대해서 어느정도는 짐작을 하고 있을수도 있고, 완전히 모를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상대방이 빚이 많은 경우에는 혼전 계약서를 통해서 해당 빚이 부부의 채무가 되지 않도록 계약할 수 있습니다. 이로서 이혼시 상대방의 채무로 인해서 재산분할에 영향을 주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보통 재산분할 시 갖고 있는 부부의 자산과 채무가 혼재되어 계산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요사례 4: 황혼 결혼의 경우 자녀들에 대한 재산을 보호

나이가 많이 들어 새롭게 결혼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오래동안 살면서 축척된 재산에 대해서 자녀들이 받을 수 있는 유산이 있을 수 있는데 결혼을 통해서 그리고 추후 이혼, 사망을 통해서 재산이 보전되어 유산될 수 있도록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도 혼전 계약서는 필요할 수 있습니다.

주요사례 5 : 미국으로 결혼을 올 경우 한국인 배우자 보호

미국으로 결혼을 올 경우 한국인 배우자가 보호받아야 할 부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배우자 스폰을 통한 영주권 문제, 생활비 문제, 위자료 문제 등이 있으며 자녀가 있는 경우 양육비 문제까지 모두 포함할 수 있습니다.